Posts by 호찬

역사용어사전, 바이닐.앨범.커버.아트, GRAPHIC 10주년 기념호

《역사용어사전》, 서울대학교 역사연구소(엮은이), 서울대학교출판문화원, 2015.

《바이닐. 앨범. 커버. 아트》, 오브리 파월(지은이), 김경진(옮긴이), 그책, 2017.

GRAPHIC #40 그래픽(On GRAPHIC) – 10주년기념호, 프로파간다 편집부(엮은이), 프로파간다, 2017.4.

《백과전서 도판집》

IMG_5848

《백과전서도판집》, 드니 디드로(지은이), 정은주, 홍성욱, 윤경희(옮긴이), 프로파간다, 2017.

18세기 프랑스에서 디드로와 달랑베르의 지휘하에 편찬된 〈백과전서〉 17권과 그 도판집 11권 중 도판을 엮어 복간한 책이다. 원전 도판집 11권에 실린 모든 도판을 I~IV 4권에 나눠 담고, ‘인덱스’에는 색인과 함께 홍성욱 서울대학교 교수와 윤경희 비교문학 연구자의 해설을 수록했다.

‘과학, 인문, 기술에 관한 도판집’이라는 별도의 표제가 붙은 11권의 〈백과전서〉 도판집은 본서의 항목들을 보충하는 그림과 해설로 구성되어 있다. 동판화로 제작된 도판은, 본서의 텍스트와 마찬가지로, 작업 과정과 도구를 상세히 파악해 묘사하고 장인의 기술과 지식을 전달하는 것을 목표로 하였다. 이를 위해 판화가들이 작업장에 파견되어 임무를 수행했으며, 눈으로 보고 귀로 들은 것을 빠짐없이 재현하려 했다.

이번에 출간하는 〈백과전서 도판집〉은 디지털 자료를 포함해 다양한 판본을 거듭 검토하고 대조하면서, 도판의 정확성과 이미지 품질 등 여러 측면에서 기존 출판물의 한계를 보완한 결과물이다. 외서의 번역에 그친 것이 아니라 한국에서의 조사와 연구가 이 책의 바탕이 된 점 또한 의미 있는 성과라 할 수 있다.

백과전서 – 위키백과

‘18.1.7

자본주의는 도덕과 무관하지만, 민주주의는 전체의 행복과 지도자의 정직에 대한 도덕성 차원의 관심사가 중요하다. 자본주의적 성장은 혁신에 의존하는데, 혁신은 현재의 상황(status quo)을 불안정하게 만들기 때문에 자유시장 체제는 흔히 정부가 반드시 해결해야 할 사회적 문제를 만든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 시민들’은 ‘나, 개인’과 상충하는 개념이 된다. 자본주의는 성장모멘텀을 유지하기 위해서 기술적 경이를 필요로 하지만, 새로운 기술의 응용은 노동력, 원자재, 소비자, 법적 보호, 그리고 평화를 확보해주는 전제조건인 사회적 안정을 필요로 한다. (조이스 애플비, 《가차없는 자본주의》, p. 488.)

https://ello.co/frostpathway/post/e2thzkwwhk8bmluptmoq5a

규제는 당연히 필요하다.

〈피치포크〉가 뽑은 2017년 베스트 100곡

음악 전문매체인 피치포크(Pitchfork)가 뽑은 1년 동안의 Top 100곡올해는 애플뮤직에서 듣는다. 그전에는 연말이면 어떻게든 파일들을 구해서 몇 달 동안 듣고 다녔는데, 인디 성향이 강한 매체이다보니 매년 100곡 중에  몇 곡이나 아는지를 확인하며 올해는 얼마나 열심히 음악을 들었는지 가늠해보곤 했다.

파일들을 구해서 MP3 플레이어에 꾸역꾸역 밀어넣어 듣고 다니던 때가 불과 몇 년 전인데, 이렇게 스트리밍으로 음악을 들으니 참 편해지긴 했다.

또, 즐겨듣는 Pickasso의 연말 결산.

두꺼운 책 읽기

700페이지 정도의 책을 읽고 정리해야 하는데 진도가 잘 안 나간다. 유추(analogy)가 우리의 정신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지에 대한 내용이다.

그런데 또 마냥 읽기 힘들지만은 않다. 저자들의 논의를 차근차근 따라가다보면 응 그렇지 그렇지 하게 된다. 다만 책의 두께가 주는 심리적 부담감이랄까 그런게 있는 것 같다.

일단 빨리 한 번 읽고 나서 노트에 정리하기 시작해야지.

워드프레스의 장사 수완이 대단하다

  • 워드프레스 장사 수완이 보통 아니던데?
  • 뭔일 있었나?
  • 공부하는 가족 블로그를 다시 꾸리려는데, 호스팅 받기도 번거롭고 해서 그냥 wordpress.com 유료 버전을 신청했거든.
  • 처음엔 제일 싼 패키지로 신청했는데 이게 무료로 쓸 수 있는 테마가 몇 개 없는거라. 테마들 전시해놓은 것도 난 분명히 무료 테마만 보겠다고 설정했는데 바로 이어서 예쁘장한 유료 테마들을 보여주질 않나. 별 수 있나. 유료 테마를 ‘마음껏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바로 윗단계 패키지로 업그레이드 했지. 그랬더니 .blog 도메인 하나를 무료로 주더군.
  • 그래서 얼마?
  • 일년에 96달러. 호스팅 신경 안 쓰고 도메인 등록비도 굳으니까 뭐 그렇게 비싼 건 아니라고 생각하면서 쓰려고. 아 그리고 심심찮게 구매했던 유료 테마 비용까지 치면 나쁘지 않아.
  • 이제 블로그 열심히 좀 쓰려고?
  • 그게 문제지. 항상 준비만 하고 알맹이는 못 채웠는데 역시 나만의 것을 가지려면 독하게 해야지. 요즘 회사도 많이 짜증나고. 책 하나가 눈에 걸려서 전자책으로 샀네. “일 따위를 삶의 보람으로 삼지 마라“. 제목으로 낚시하는 게 너무 보이지만, 알면서도 궁금해서 확인해보고 싶은 마음.
  • 전자책 볼만한가?
  • 나는 주로 실용서만 전자책으로 사는데, 출근길 오가며 지하철에서 핸드폰으로 보기에는 괜찮더라고. 실용서들은 두고두고 볼 일도 없고 어차피 다 보면 버릴 것들이라 환경에도 도움 되고 좋지.

‘17.12.31

 

12.19

수집한 링크를 이렇게 정리하다보면 이걸 과연 나중에 활용할 기회가 있을까 싶은 자료들이 있다. 한국인들 데이터 저장강박증이 유난히 심하다는데, 나도 예외는 아니다. 대부분의 자료는 에버노트에 저장하는데 회의적인 자료들은 솎아내고 있다. 에버노트는 개별 노트 아래에 ‘연관 콘텐츠’를 뿌려주는데, 삭제할 노트를 검토하기 좋은 기능이다.